현대카드가 만든새로운 문화 집결지, UNDERSTAGE

큐레이션된 대중문화, 언더스테이지에 모이다

MAKING FILM STORY

언더스테이지의 탄생과정이 담긴 메이킹 필름 스토리

Get Adobe Flash player
언더스테이지 전경 이미지

새로운 문화 집결지, 언더스테이지

무심히 길을 걷다 강렬한 첫인상에 끌려 자연스레 들어서게 되는 공간이 있다. 이태원에 들어선 독특한 외형의 ‘언더스테이지(UNDERSTAGE)’. 이 곳은 다양함과 다름으로 새로운 음악 생태계를 만들고자 했던 현대카드 뮤직의 정신을 잇는 곳이다. 그 영역을 문화 전반으로 넓히는 현대카드의 새로운 시도가 시작되는 공간이다.

언더스테이지는 기존의 대중문화계에 새로움을 더하고 싶은 열망을 가진 다양한 문화 세력이 함께 이끄는
공간이다. 현대카드는 오랜 시간 동안 각자의 분야에서 남다른 실력과 전문성, 깊이 있고 개성 넘치는
스펙트럼으로 이미 최고가 된 큐레이터들과 함께 새로운 컬처 큐레이션을 제안한다. 현대카드만의 독자적인
시각에 큐레이터들의 깊이 있는 관점을 더해, 어디에서도 볼 수 없던 새로운 문화가 발산되고 집결되는 공간이 바로 언더스테이지이다.

언더스테이지가 예술의 장을 열면, 대중문화계를 이끄는 큐레이터들이 신선한 아이디어와 기획이 빛나는
콘서트, 연극, 뮤지컬 등을 자유롭게 채워 넣는다. 더욱 놀라운 건, 이런 각이 다른 공연들이 그저 떠들썩한
한 번의 축제가 아니라, 1년 내내 끊임없이 지속된다는 점. 언더스테이지에서는 매주 신선한 큐레이션이 담긴 새로운 문화를 만날 수 있다.

무심히 길을 걷다 강렬한 첫인상에 끌려 자연스레 들어서게 되는 공간이 있다. 이태원에 들어선 독특한 외형의 ‘언더스테이지(UNDERSTAGE)’. 이 곳은다양함과 다름으로 새로운 음악 생태계를 만들고자 했던 현대카드 뮤직의 정신을 잇는 곳이다. 그 영역을 문화 전반으로 넓히는 현대카드의 새로운 시도가 시작되는 공간이다.

언더스테이지는 기존의 대중문화계에 새로움을 더하고 싶은 열망을 가진 다양한 문화 세력이 함께 이끄는 공간이다. 현대카드는 오랜 시간 동안 각자의 분야에서 남다른 실력과 전문성, 깊이 있고 개성 넘치는 스펙트럼으로 이미 최고가 된 큐레이터들과 함께 새로운 컬처 큐레이션을 제안한다. 현대카드만의 독자적인 시각에 큐레이터들의 깊이 있는 관점을 더해, 어디에서도 볼 수 없던 새로운 문화가 발산되고 집결되는 공간이 바로 언더스테이지이다.

언더스테이지가 예술의 장을 열면, 대중문화계를 이끄는 큐레이터들이 신선한 아이디어와 기획이 빛나는 콘서트, 연극, 뮤지컬 등을 자유롭게 채워 넣는다. 더욱 놀라운 건, 이런 각이 다른 공연들이 그저 떠들썩한 한 번의 축제가 아니라, 1년 내내 끊임없이 지속된다는 점. 언더스테이지에서는 매주 신선한 큐레이션이 담긴 새로운 문화를 만날 수 있다.

스듀디오 대표컷

큐레이션된 대중문화, 언더스테이지에 모이다

어디에서도 볼 수 없었던 남다른 공연을 선보이기 위해, 언더스테이지가 선택한 것은 컬처 큐레이션이라는
새로운 시도. 한국 대중문화를 이끄는 힘을 가진 큐레이터들이 독자적이고 참신한 공연을 기획한다. 유희열,
윤종신, DJ Soulscape, 김수로, 그리고 현대카드가 언더스테이지의 큐레이터로서 노하우와 열정, 새로움에
대한 갈망을 공간에 불어넣는다.

언더스테이지가 관객들에게 열린 공간이듯, 큐레이터들에게도 무한한 가능성을 열어놓는다. 이들의 컬처
큐레이션에는 어떠한 제한도, 한계도 없다. 영역을 넘나드는 도전과 실험, 그리고 다양성과 새로움이 주는
즐거움이 있을 뿐이다. 관객들은 그저 열린 마음으로 이들의 큐레이팅을 즐기면 된다.

언더스테이지에서는 모든 것이 첫 경험이다. 굴지의 뮤지션이 추천하는 신인 뮤지션을 처음 만나거나, 익숙한 뮤지션의 전혀 새로운 모습을 발견한다. 때로는 오랜 기간 은둔하던 거장의 공연으로, 시대의 오마주를 느낄
수도 있다.

어디에서도 볼 수 없었던 남다른 공연을 선보이기 위해, 언더스테이지가 선택한 것은 컬처 큐레이션이라는 새로운 시도. 한국 대중문화를 이끄는 힘을 가진 큐레이터들이 독자적이고 참신한 공연을 기획한다. 유희열, 윤종신, DJ Soulscape, 김수로, 그리고 현대카드가 언더스테이지의 큐레이터로서 노하우와 열정, 새로움에 대한 갈망을 공간에 불어넣는다.

언더스테이지가 관객들에게 열린 공간이듯, 큐레이터들에게도 무한한 가능성을 열어놓는다. 이들의 컬처 큐레이션에는 어떠한 제한도, 한계도 없다. 영역을 넘나드는 도전과 실험, 그리고 다양성과 새로움이 주는 즐거움이 있을 뿐이다. 관객들은 그저 열린 마음으로 이들의 큐레이팅을 즐기면 된다.

언더스테이지에서는 모든 것이 첫 경험이다. 굴지의 뮤지션이 추천하는 신인 뮤지션을 처음 만나거나, 익숙한 뮤지션의 전혀 새로운 모습을 발견한다. 때로는 오랜 기간 은둔하던 거장의 공연으로, 시대의 오마주를 느낄 수도 있다.

공연장 대표컷

창작의 열정으로 채우는 공간

언더스테이지 지하 1층의 ‘스튜디오(STUDIO)’는 창작의 즐거움과 열정으로 채워진 공간이다. 2개의 합주실과 1개의 미디 작업실, 넓은 라운지로 구성된 이곳은 아티스트들이 자신의 곡을 연주하고, 멀티 트랙으로
레코딩하고, 미디로 작업해 데모 앨범 제작까지 원스탑으로 완성 가능하도록 시설들이 구비되어 있다.
비주류부터 주류까지, 진정한 아티스트들의 인큐베이팅 공간이다.

언더스테이지 지하 1층의 ‘스튜디오(STUDIO)’는 창작의 즐거움과 열정으로 채워진 공간이다. 2개의 합주실과 1개의 미디 작업실, 넓은 라운지로 구성된 이곳은 아티스트들이 자신의 곡을 연주하고, 멀티 트랙으로 레코딩하고, 미디로 작업해 데모 앨범 제작까지 원스탑으로 완성 가능하도록 시설들이 구비되어 있다. 비주류부터 주류까지, 진정한 아티스트들의 인큐베이팅 공간이다.

시원하게 소리치고 자유롭게 즐겨라

관객의 환호와 함성 소리를 가두는 꽉 막힌 무대는 잊어라.
가운데를 시원하게 비워낸 언더스테이지 지하 2층의 ‘스테이지(STAGE)’는 공연 에너지의 발산과 순환이
이뤄지는 곳이다. 벽을 다양한 깊이로 깎고, 자르고, 파내고 완성한 Vhils의 거대한 그래피티가 시선을 잡아
끄는 이곳은 단순한 공연장이 아니다. 공연과 대중이 만나 뜨거운 시너지를 발산하는 공간이다. 아티스트와
관객이 에너지를 주고 받으며 새로운 영감을 만들어내는 곳이다.

관객의 환호와 함성 소리를 가두는 꽉 막힌 무대는 잊어라.
가운데를 시원하게 비워낸 언더스테이지 지하 2층의 ‘스테이지(STAGE)’는 공연 에너지의 발산과 순환이 이뤄지는 곳이다. 벽을 다양한 깊이로 깎고, 자르고, 파내고 완성한 Vhils의 거대한 그래피티가 시선을 잡아 끄는 이곳은 단순한 공연장이 아니다. 공연과 대중이 만나 뜨거운 시너지를 발산하는 공간이다. 아티스트와 관객이 에너지를 주고 받으며 새로운 영감을 만들어내는 곳이다.

빌스 아트웍컷

벽에 조각한 삶의 기록 : Vhils

지하 1층 스튜디오와 지하 2층 스테이지를 관통하는 거대한 그래피티 벽화는 아티스트 Vhils의 작품이다.
그는 커다란 벽면에 인물을 조각해 유명세를 탄 20대의 전도유망한 예술가다. 벽에 페인트를 뿌리고 그것을
깎고 다듬어 인물과 여러 패턴, 타이포그라피 등 다양한 요소가 담긴 아트워크를 만들어낸다.

“힙합이나 록 음악이 여러 사운드를 모방해 새로운 곡을 만들어내는 것처럼, 나 역시 다양한 것에서 영감을
받아 한 작품에 투영시킨다. 각기 다른 뿌리로부터 나온 요소들을 하나로 연결시키는 작업에 매력을 느낀다.” - Vhils

Vhils가 언더스테이지에 설치한 작품 역시 ‘소통과 연결’이라는 큰 주제를 포괄한다. 스튜디오에서 시작해
스테이지까지 뻗어있는 이 작품은 예술이 서로 다름 속에서도 연결된다는 것을 보여준다. 음악을 만들고
연주하는 아티스트들도, 음악과 공연을 즐기러 온 관객들도, 그의 작품을 각자의 공간에서 다른 시각으로
바라볼 수 있다. 시선을 잡아 끄는 압도적인 힘을 느낄 수 있는 작품이다.

지하 1층 스튜디오와 지하 2층 스테이지를 관통하는 거대한 그래피티 벽화는 아티스트 Vhils의 작품이다.
그는 커다란 벽면에 인물을 조각해 유명세를 탄 20대의 전도유망한 예술가다. 벽에 페인트를 뿌리고 그것을 깎고 다듬어 인물과 여러 패턴, 타이포그라피 등 다양한 요소가 담긴 아트워크를 만들어낸다.

“힙합이나 록 음악이 여러 사운드를 모방해 새로운 곡을 만들어내는 것처럼, 나 역시 다양한 것에서 영감을 받아 한 작품에 투영시킨다. 각기 다른 뿌리로부터 나온 요소들을 하나로 연결시키는 작업에 매력을 느낀다.” - Vhils

Vhils가 언더스테이지에 설치한 작품 역시 ‘소통과 연결’이라는 큰 주제를 포괄한다. 스튜디오에서 시작해 스테이지까지 뻗어있는 이 작품은 예술이 서로 다름 속에서도 연결된다는 것을 보여준다. 음악을 만들고 연주하는 아티스트들도, 음악과 공연을 즐기러 온 관객들도, 그의 작품을 각자의 공간에서 다른 시각으로 바라볼 수 있다. 시선을 잡아 끄는 압도적인 힘을 느낄 수 있는 작품이다.

산화철판 전경 사진

컨템포러리 브루클린, 젋은 예술 정신의 재현

언더스테이지 구석 구석에는 가공하지 않은 날것의 매력이 녹아있다.
공장 지대를 예술로 반짝이게 만든 도시, 브루클린을 가장 현대적인 모습으로 재현해낸
‘컨템포러리 브루클린’의 정신이 곳곳에 스며들어있다. 젊은 예술가들이 하나 둘 모여들어 폐공장 지대를
아트 허브로 탈바꿈 시킨 브루클린처럼, 현대카드는 브루클린의 자유로운 예술과 창작 정신을 고스란히
이어가면서 문화 전반에 새로운 지표를 제안하고, 또 만들어나간다.

브루클린이 젊은 예술가들의 천국이 될 수 있었던 것은 그곳을 거점으로 예술이 자연스럽게, 지속 가능한
활동으로 자리했기 때문이다. 문화예술이 어쩌다 한번 열리는 ‘축제’가 아닌, 대중과 호흡하는 ‘일상’이 되려면, 모두를 만족시킬 수 있는 문화 거점이 필요하단 의미다. 언더스테이지는 새로운 문화의 집결지이자, 지속가능한 플랫폼의 역할을 하게 될 것이다. 다양한 취향과 개성이 공기처럼 떠도는 곳, 음악과 젊은 에너지로 가득 채운 나만의 아지트를 찾고 있는 이들이라면, ‘컨템포러리 브루클린’의 아우라를 지닌 이곳을 사랑하지 않을 수
없겠다.

언더스테이지 구석 구석에는 가공하지 않은 날것의 매력이 녹아있다. 공장 지대를 예술로 반짝이게 만든 도시, 브루클린을 가장 현대적인 모습으로 재현해낸 ‘컨템포러리 브루클린’의 정신이 곳곳에 스며들어있다. 젊은 예술가들이 하나 둘 모여들어 폐공장 지대를 아트 허브로 탈바꿈 시킨 브루클린처럼, 현대카드는 브루클린의 자유로운 예술과 창작 정신을 고스란히 이어가면서 문화 전반에 새로운 지표를 제안하고, 또 만들어나간다.

브루클린이 젊은 예술가들의 천국이 될 수 있었던 것은 그곳을 거점으로 예술이 자연스럽게, 지속 가능한 활동으로 자리했기 때문이다. 문화예술이 어쩌다 한번 열리는 ‘축제’가 아닌, 대중과 호흡하는 ‘일상’이 되려면, 모두를 만족시킬 수 있는 문화 거점이 필요하단 의미다. 언더스테이지는 새로운 문화의 집결지이자, 지속가능한 플랫폼의 역할을 하게 될 것이다. 다양한 취향과 개성이 공기처럼 떠도는 곳, 음악과 젊은 에너지로 가득 채운 나만의 아지트를 찾고 있는 이들이라면, ‘컨템포러리 브루클린’의 아우라를 지닌 이곳을 사랑하지 않을 수 없겠다.

대중음악의 현장, 이태원

대중음악은 애초에 낯익은 것과 낯선 것이 뒤섞여 제3의 형태를 빚어내는 예술이다.
언더스테이지가 위치한 이태원은 한국의 대중음악을 논할 때 빠질 수 없는 중요한 장소다. 1960년대 한국 록이 뿌리내려 성장하고 1980-90년대의 댄스 음악이 싹튼 무대가 이곳이다. 미 8군의 밤무대에서 울려 퍼지던
록과 블루스가 한국의 한과 만나고, 댄스홀의 스테이지를 채운 낯선 음악 사이로 온갖 국적의 사람들이
배회하던 곳. 바로 이곳 이태원에서 오늘도 과거와 현재가 교차하고 한국과 이국의 문화가 뒤섞인다.
이태원이라는 곳에 아로새겨진 모든 음악적 순간이 곧 한국 대중음악의 역사이고, 대중음악 무대로서의
이태원은 21세기에도 여전히 유효하다.

대중음악은 애초에 낯익은 것과 낯선 것이 뒤섞여 제3의 형태를 빚어내는 예술이다. 언더스테이지가 위치한 이태원은 한국의 대중음악을 논할 때 빠질 수 없는 중요한 장소다. 1960년대 한국 록이 뿌리내려 성장하고 1980-90년대의 댄스 음악이 싹튼 무대가 이곳이다. 미 8군의 밤무대에서 울려 퍼지던 록과 블루스가 한국의 한과 만나고, 댄스홀의 스테이지를 채운 낯선 음악 사이로 온갖 국적의 사람들이 배회하던 곳. 바로 이곳 이태원에서 오늘도 과거와 현재가 교차하고 한국과 이국의 문화가 뒤섞인다. 이태원이라는 곳에 아로새겨진 모든 음악적 순간이 곧 한국 대중음악의 역사이고, 대중음악 무대로서의 이태원은 21세기에도 여전히 유효하다.

1층 열린 구조 강조되는 사진

공존과 소통의 건축

이태원 전경이 한 눈에 들어오는 외관에선 누구나, 그리고 무엇과도 소통하고 연결하는 힘을 느낄 수 있다.
대지의 절반을 비워놓은 현대카드 뮤직 라이브러리 + 언더스테이지의 독특한 구조는 ‘공존과 소통’의 철학을
보여준다. 2010년 프리츠커상 수상자인 세지마 카즈요가 지형과 건물의 공존을 위해 이 곳 특유의 경사를
남겨놓았다. 국내 건축을 대표하는 최문규 교수는 그 경사를 활용하여 소통의 메시지를 극대화하는 열린 구조를 구상했다.

마치 자그만 언덕처럼 보이는 대지의 경사는 건물 전체를 하나의 연속한 공간으로 아우른다. 남쪽을 향해 더
크게 열린 커다란 프레임은 서울을 한 눈에 품는다. 시야는 남산에서 한강으로 이어지고 멀리 강남과
관악산까지 조망한다. 이 과감한 소통과 연결의 건축은 도시 속에서 건물이 갖는 가능성을 확장시킨다. 건물이 하나의 ‘도시의 틈’이 되어 주변을 지나는 사람들에게 새로운 풍경과 휴식의 시공간을 선사하는 것이다. 이는
건축이 도시를 변화시키고 그 의미를 풍부하게 한다고 믿는 현대카드 뮤직 라이브러리+언더스테이지 정신과
닮아있다.

연결과 소통의 곡면 공간은 모두에게 열려있다. 사람들은 각기 다르게 서있는 위치와 경사의 방향에 따라
다양한 풍경과 공간을 경험할 수 있다. 자동차 소음, 분주한 거리를 잠시 피하고 싶은 이들을 위한 야외 벤치가 있고, 한 편에는 젊은 뮤지션과 대중들이 새롭게 만날 수 있는 버스킹 무대도 있다. 같은 감성을 지닌, 낯선
사람들이 모여 친구가 되는 열린 공간, 현대카드 뮤직 라이브러리+언더스테이지가 제안하는 새로운 음악적
경험이다.

이태원 전경이 한 눈에 들어오는 외관에선 누구나, 그리고 무엇과도 소통하고 연결하는 힘을 느낄 수 있다. 대지의 절반을 비워놓은 현대카드 뮤직 라이브러리 + 언더스테이지의 독특한 구조는 ‘공존과 소통’의 철학을 보여준다. 2010년 프리츠커상 수상자인 세지마 카즈요가 지형과 건물의 공존을 위해 이 곳 특유의 경사를 남겨놓았다. 국내 건축을 대표하는 최문규 교수는 그 경사를 활용하여 소통의 메시지를 극대화하는 열린 구조를 구상했다.

마치 자그만 언덕처럼 보이는 대지의 경사는 건물 전체를 하나의 연속한 공간으로 아우른다. 남쪽을 향해 더 크게 열린 커다란 프레임은 서울을 한 눈에 품는다. 시야는 남산에서 한강으로 이어지고 멀리 강남과 관악산까지 조망한다. 이 과감한 소통과 연결의 건축은 도시 속에서 건물이 갖는 가능성을 확장시킨다. 건물이 하나의 ‘도시의 틈’이 되어 주변을 지나는 사람들에게 새로운 풍경과 휴식의 시공간을 선사하는 것이다. 이는 건축이 도시를 변화시키고 그 의미를 풍부하게 한다고 믿는 현대카드 뮤직 라이브러리+언더스테이지 정신과 닮아있다.

연결과 소통의 곡면 공간은 모두에게 열려있다. 사람들은 각기 다르게 서있는 위치와 경사의 방향에 따라 다양한 풍경과 공간을 경험할 수 있다. 자동차 소음, 분주한 거리를 잠시 피하고 싶은 이들을 위한 야외 벤치가 있고, 한 편에는 젊은 뮤지션과 대중들이 새롭게 만날 수 있는 버스킹 무대도 있다. 같은 감성을 지닌, 낯선 사람들이 모여 친구가 되는 열린 공간, 현대카드 뮤직 라이브러리+언더스테이지가 제안하는 새로운 음악적 경험이다.

빌스 그래피티 이미지

1969년의 자유를 상징하는 한 장의 사진 : JR

현대카드 뮤직 라이브러리+언더스테이지의 첫 관문인 외관 벽은 프랑스의 스트리트 아티스트 JR의 작품이다. 국내에 처음 소개되는 JR의 작품은 한 장의 사진이 내포한 음악사적 메시지 측면에서 그 의미가 크다.

JR이 선택한 한 장의 사진은 1969년 알타몬트에서 열린 롤링스톤즈 무료 공연의 한 장면을 포착한 Bill
Owens의 작품이다. 이 공연은 1960년대 히피 세대가 역사 속으로 사라진 상징적 사건으로, 대중음악사를
돌아보고 성찰하는 계기가 된다. 1960년대의 자유로운 록 스피릿, 히피 문화에 대한 이상향, 통제 가능한
긍정적 반항, 자유를 향한 메시지를 내포하고 있음과 동시에, 음악과 하나가 된 관객들의 표정에서 음악이 가장 큰 힘을 발휘했던 시절을 생생하게 느낄 수 있다.
JR의 작품 아래 있는 현대카드 뮤직 라이브러리+언더스테이지에서, 음악을 만드는 이들과 듣는 이들 모두가 가장 자유로웠던 그 시절의 공기를 다시금 호흡할 수 있게 된다.

“소셜 미디어가 없던 시절, 당시 음악은 사람들을 한 곳에 모으는 중요한 역할을 했다. 이 공간 역시 음악으로 사람들을 모으는 힘을 가진 공간이다. 이 곳에 음악의 역사를 가져와 그 의미를 영원히 새기고 싶었다.” - JR

현대카드 뮤직 라이브러리+언더스테이지의 첫 관문인 외관 벽은 프랑스의 스트리트 아티스트 JR의 작품이다. 국내에 처음 소개되는 JR의 작품은 한 장의 사진이 내포한 음악사적 메시지 측면에서 그 의미가 크다.

JR이 선택한 한 장의 사진은 1969년 알타몬트에서 열린 롤링스톤즈 무료 공연의 한 장면을 포착한 Bill Owens의 작품이다. 이 공연은 1960년대 히피 세대가 역사 속으로 사라진 상징적 사건으로, 대중음악사를 돌아보고 성찰하는 계기가 된다. 1960년대의 자유로운 록 스피릿, 히피 문화에 대한 이상향, 통제 가능한 긍정적 반항, 자유를 향한 메시지를 내포하고 있음과 동시에, 음악과 하나가 된 관객들의 표정에서 음악이 가장 큰 힘을 발휘했던 시절을 생생하게 느낄 수 있다.
JR의 작품 아래 있는 현대카드 뮤직 라이브러리+언더스테이지에서, 음악을 만드는 이들과 듣는 이들 모두가 가장 자유로웠던 그 시절의 공기를 다시금 호흡할 수 있게 된다.

“소셜 미디어가 없던 시절, 당시 음악은 사람들을 한 곳에 모으는 중요한 역할을 했다. 이 공간 역시 음악으로 사람들을 모으는 힘을 가진 공간이다. 이 곳에 음악의 역사를 가져와 그 의미를 영원히 새기고 싶었다.” - JR

top
공유하기
레이어닫기